× 소개 조직 연구원 연구현황 발자취 블로그 뉴스레터 ICH TV Jeonju ICH AWARDS ICHNGO
이전 다음
게시판    |    Q&A    |    자료실    |    IchForum ICH Forum       
전북대학교 대학원에
작성자 : Yong-Goo Kim
작성일 : Jan. 19, 2016, 5:39 a.m.
전북대학교 대학원에 학과협동과정으로 ‘무형유산정보학과’가 신설됩니다. 최근의 무형유산연구에 대한 연구자들의 논의 본격화와 맥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. 그 동안 무형유산에 대한 논의가 정부주도의 성격을 갖고 민속학 범주 내에서 이뤄진 것이었다면, 이러한 대학원 과정의 신설이 그것을 탈피할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게 됩니다.
‘무형유산’+‘정보’의 의미가 어떤 것인지는 드러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. 다만 무형유산에 대한 기호학적 접근의 가능성이 보입니다. ‘무형유산’+(기호)+‘정보’가 되는 셈일 듯합니다. 한국의 ‘무형문화재보호 정책 전통과 IT 강점의 결합’은 이미 10년을 넘어선 문제의식인 듯합니다. 물론 그 문제의식은 그 자체로도 유의미할 것입니다. 다만, 그것이 무형유산 연구영역에서 보편적 지위를 갖는 담론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호적 접근의 산을 넘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. 그리고 무형유산에 대한 기호적 접근은 그 자체로 무형유산 논의의 지평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.

제목 작성자
Yong-Goo Kim
Yong-Goo Kim
한덕택
Yong-Goo Kim
Yong-Goo Kim
Yong-Goo Kim
 "2003년 유네스코 협약이행의 모니터링"

_ 초청인사 : 아이카와 노리코 (전 유네스코 무형유산과장, 현 일본 문화제국 무형문화유산 담당 고문, 무형유산학회 고문)
_ 일시 : 2016년 2월 15일(월), 14시~16시
_ 장소 : 서울 동국대학교 다향관 세미나실
_ 공동주관 : 무형유산학회, 전북대학교 무형문화연구소

유네스코 협약 관련 특별강연에 많은 관심과 참석 부탁드립니다.

"Monitor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2003 Convention"
_ Aikawa Noriko (Former director of the Intangible Cultral Heritage Unit, UNESCO, Advisor for Intangible Cultural Heritage, Agency for Cultural Affiairs, Government of Japan)
_ Host Organizations : The Center for Intangible Culture Studies (CICS), Intangible Heritage Association, Korea
_ Venue of the Lecture : Seminar Room, Dahyang Hall, Dongguk University, Seoul, Korea
_ Date : Febuary 15, 2016 (Mon) 14:00-16:00
_Schedule
14:00-15:00 : Lecture Hour (Working Language:English with translated paper in korean)
15:00-16:00 Q&A, Discussions (Working Languages:English&Korean, Interpretation only for Q&A and Discussions)
16:00 Closing
김빛나라
 "2003년 유네스코 협약이행의 모니터링"

_ 초청인사 : 아이카와 노리코 (전 유네스코 무형유산과장, 현 일본 문화제국 무형문화유산 담당 고문, 무형유산학회 고문)
_ 일시 : 2016년 2월 15일(월), 14시~16시
_ 장소 : 서울 동국대학교 다향관 세미나실
_ 공동주관 : 무형유산학회, 전북대학교 무형문화연구소

유네스코 협약 관련 특별강연에 많은 관심과 참석 부탁드립니다.

"Monitor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2003 Convention"
_ Aikawa Noriko (Former director of the Intangible Cultral Heritage Unit, UNESCO, Advisor for Intangible Cultural Heritage, Agency for Cultural Affiairs, Government of Japan)
_ Host Organizations : The Center for Intangible Culture Studies (CICS), Intangible Heritage Association, Korea
_ Venue of the Lecture : Seminar Room, Dahyang Hall, Dongguk University, Seoul, Korea
_ Date : February 15, 2016 (Mon) 14:00-16:00
_Schedule
14:00-15:00 : Lecture Hour (Working Language:English with translated paper in korean)
15:00-16:00 Q&A, Discussions (Working Languages:English&Korean, Interpretation only for Q&A and Discussions)
16:00 Closing
김빛나라
Yong-Goo Kim
 천연기념물과 명승에 얽힌 민속행사 지원

무형유산으로서 자연물은 무형유산 진화의 또 하나의 실마리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.

자연으로 부터의 인간의 분리에 의해 문화가 탄생했다 하더라도 그것은 자연과의 절연이 아니라 자연과의 관계 재편일 듯합니다. 문화의 탄생 이후 자연은 문화적 자연이 된 것이죠.

그러나 문화의 발전과정에서 문화와 자연 사이에는 어떤 괴리의 경향이 나타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. 그러나 그 괴리는 또 다시 통합에의 욕망을 가져오게 되고 이는 ‘야생의 사고’에 대한 그리움으로 나타나게 됩니다. 그러고 보니 천연기념물과 무형유산의 결합은 ‘야생의 문화유산’이 되는 듯합니다.

http://www.korea.kr/policy/pressReleaseView.do?newsId=156107812
Yong-Goo Kim
 지금 안동대학교에서 "전통의 자원화와 지역발전Ⅱ"의 주제로 국제학술대회가 진행 중 입니다. 관심있는분들께선 참석을 부탁드립니다.

주제: 전통의 자원화와 지역발전Ⅱ

▪ 공동주최: 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BK21플러스 사업단, 안동대 민속학과 BK21플러스사업팀

▪ 일시: 2016년 1월 27-29일 (27일 저녁 리셉션, 28일 학술대회, 29일 해외석학초청강연 및 지역문화 탐방)

▪ 장소: 안동대학교 국제교류관 2층 중회의실

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BK21플러스 ‘문화융합지역발전’ 사업단과 안동대 민속학과 BK21플러스 ‘미래지식 창출을 위한 민속지식자원화’ 사업팀은 대학원생을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역량을 갖춘 인재로 육성하기 위한 프로젝트팀입니다. 두 사업단·팀은 전통과 문화에 대한 체계적이고 심층적인 조사 및 연구뿐만 아니라, 이를 바탕으로 지역문화의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이끌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가고 있습니다. 작년에 이어 이번에도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전통의 가치를 발견하고 그것의 다양한 의미와 전망을 찾기 위해 두 번째 공동국제학술대회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.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아시아 국가의 전통의 자원화 사례를 비교검토하고, 전통 연구에 관한 이론적 토대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.
김빛나라
Yong-Goo Kim
한덕택
Yong-Goo Kim
 전북대학교 대학원에 학과협동과정으로 ‘무형유산정보학과’가 신설됩니다. 최근의 무형유산연구에 대한 연구자들의 논의 본격화와 맥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. 그 동안 무형유산에 대한 논의가 정부주도의 성격을 갖고 민속학 범주 내에서 이뤄진 것이었다면, 이러한 대학원 과정의 신설이 그것을 탈피할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게 됩니다.
‘무형유산’+‘정보’의 의미가 어떤 것인지는 드러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. 다만 무형유산에 대한 기호학적 접근의 가능성이 보입니다. ‘무형유산’+(기호)+‘정보’가 되는 셈일 듯합니다. 한국의 ‘무형문화재보호 정책 전통과 IT 강점의 결합’은 이미 10년을 넘어선 문제의식인 듯합니다. 물론 그 문제의식은 그 자체로도 유의미할 것입니다. 다만, 그것이 무형유산 연구영역에서 보편적 지위를 갖는 담론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호적 접근의 산을 넘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. 그리고 무형유산에 대한 기호적 접근은 그 자체로 무형유산 논의의 지평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.
Yong-Goo Kim
Yong-Goo Kim
Dirk Schlottmann
Yong-Goo Kim
Yong-Goo Kim
| 1 | 2 | 3 | 4 | 5 |